생활정보 / / 2022. 10. 27. 07:40

미국 증시 부진한 기업 실적으로 하락, 10월 26일

 

 

네 오늘 미국 뉴욕 증시는 빅 테크 기업들의 실망스러운 실적과 전망에 그동안의 반등 랠리가 '삼일천하'로 끝을 내었습니다. 특히, 대표적 기술 기업인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MS)의 실적에 대한 실망에 대체로 하락했습니다.

 

 

 

미국 뉴욕증시 하락 마감

10월26일 미국 증시 3대지수
10월26일 미국 증시 3대지수

 

26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 지수는 전장보다 2.37포인트(0.01%) 오른 31,839.11에 거래를 마쳤는데요. 다우 지수는 장중 300포인트 넘게 오르다 막판에 상승분을 거의 다 반납하고 보합 수준에서 장을 끝냈습니다. S&P 500 지수는 28.51포인트(-0.74%) 내린 3,830.6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28.12포인트(-2.04%) 급락한 10,970.99에 각각 장을 마감했죠.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12월 금리인상 속도 완화 조절 가능성 제기로 시작된 뉴욕증시 3대 지수의 3 거래일 연속 동반 랠리가 어제 장에 마침표를 찍은 것입니다.

 

 

빅 테크 기업의 부진한 실적

시장의 이목이 쏠린 빅 테크 기업들의 3분기 실적이 첫발부터 꼬인 것이 기술주들의 투매 현상을 촉발했습니다. 전날 장 마감 후 공개된 마이크로소프트(MS)와 구글 모회사 알파벳의 3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에 못 미치면서 전반적인 투자 심리를 끌어내린 것이죠. 매출과 순이익 모두 월가 애널리스트들의 전망치를 하회한 알파벳은 9.1% 급락했고, 실적 자체는 양호했지만 클라우드 부문 매출이 실망스러웠던 MS도 7.7% 급락했습니다.

알파벳, 마이크로소프트 3분기 실적
알파벳, 마이크로소프트 3분기 실적

 

특히, 알파벳의 경우 유튜브 등 온라인 광고 실적이 예상보다 더 나빠진 것이 경기침체 공포에 기름을 부었는데요. 유튜브 광고 매출이 전년 대비 2% 감소하며 시장의 예상치를 밑돌면서 광고에 의존하는 다른 기술 기업에 대한 우려를 키웠기 때문입니다. MS는 시장의 예상치를 웃도는 3분기 매출과 순이익을 발표했지만 클라우드 매출이 시장의 예상치를 밑돈 데다 4분기 매출 전망치가 시장 예상에 미치지 못한 것도 악재로 작용하게 되었습니다. 이날은 장 마감 후 페이스북 모기업 메타의 실적이 나왔으며, 순이익과 월간 활동 사용자가 시장의 예상치를 모두 밑돌면서 주가는 시간 외 거래에서 8% 이상 하락 중에 있는데요.

 

이렇게 빅테크 기업들의 부진한 3분기 실적으로 가늠해 볼 수 있는 것은 기업들의 광고 및 상품과 서비스 흐름의 성장세가 이미 둔화하고 있다고 보인다는 것입니다. 이는 기업들의 수익 둔화에 대한 두려움도 커지고 있다고 봐도 무방하죠. 또한, 다양한 상품에 사용되는 반도체와 관련해 개인 전자 상품뿐만 아니라 산업 전반에 약세도 우려되고 있습니다. 때문에 텍사스 인스트루먼츠 IR 담당 대표는 애널리스트들과의 콘퍼런스콜에서 자동차 시장을 제외하고 대다수 시장에서 기업들의 실적이 순차적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하기도 하였습니다.

 

 

경제지표 둔화

오늘 증시는 최근 증시를 뒷받침한 연준의 피벗(정책방향 전환) 기대감과 주요 기업들의 강한 실적 가운데 한 축이 무너진 셈인데요. 연준의 피벗에 대한 낙관론은 오직 거시경제적 관점에서 경기 침체 신호가 커져야 가능 할 것입니다. 때문에 투자자들은 연준의 통화긴축 완화 기대와 경기침체 우려 사이에서 예의 주시하고 있죠.

미국 30년모기지금리, 미국신규주택판매, 미국상품무역수지 지표
미국 30년모기지금리, 미국신규주택판매, 미국상품무역수지 지표

 

최근 들어 주택 가격이 하락세로 돌아선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갔습니다. 미국 모기지은행협회(MBA)가 집계한 30년 만기 고정 주택담보대출 평균 금리는 7.16%를 기록했는데요. 이는 2001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인 것이죠. 또한, 미국의 9월 신규 주택 판매는 전달보다 10.9% 감소했습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 상승으로 수요가 억제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그 외에도 미국의 9월 무역적자는 전월 대비 5.7% 늘어난 922억 달러로 집계되었습니다. 이렇게 적자폭이 늘어난 것은 달러 강세로 수출이 줄어든 것이 원인으로 해석하고 있습니다.

 

 

 

부진한 경제 지표로 국채금리 하락

10월 26일 국채금리지수
10월 26일 국채금리 지수

이날 미국의 경제 지표 부진 속에 10년물 국채금리는 하락세를 이어갔습니다. 하지만 10년 물 미 국채 금리가 4.01%대로 크게 떨어졌으나, 증시에는 큰 영향을 주지는 못했죠. 10년 물 국채금리는 전날보다 8bp 가량 하락한 4.01%를, 2년 물 국채금리는 4bp 가량 떨어진 4.42%를 나타냈습니다. 하지만 3개월 물 국채금리가 장중 4.06%까지 오르면서 10년 물 금리를 웃도는 금리 역전이 발생했는데요.

 

3개월이 10년물 금리를 역전하는 것은 2년 물이 10년 물 금리 역전보다 경기침체를 가늠하는 지표로 여겨지고 있죠. 때문에 경제학자 아르투로 에스트레야에 따르면 1960년대 이후 3개월 물과 10년 물 미 국채 수익률이 역전된 후 약 6개월에서 15개월 사이에 경기 침체가 시작했었다면서 경제 침체 가능성을 전망하고 있습니다.

11월, 12월 연준 금리인상 가능성 지수
11월, 12월 연준 금리인상 가능성 지수

한편, 이러한 경기 침체가 예상되는 가운데 연준이 11월에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은 87.3%로 전날의 96.2%에서 하락했습니다. 또한, 12월에 기준금리를 0.75% 포인트 인상할 가능성도 전날의 50.8%에서 37.7%로 크게 하락했으며, 12월에 기준금리를 0.50% 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은 55.3%로 전날의 55%에서 하락하였습니다.


이렇게 오늘 미국 주식 시장은 빅 테크 기업의 부진한 실적 발표로 그동안 삼일째 상승을 끝내고 하락하여 마감하였습니다. 마찬가지로 오늘 시장도 대형 기술주의 실적과 연간 가이던스에 따라 시장 분위기 흘러갈 것으로 예의 주시하는 날이 될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미국 증시 시황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

  • 네이버 블로그 공유
  • 네이버 밴드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맨 위로